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파랑이 싫어

  • 채상우
  • |
  • 길벗어린이
  • |
  • 2019-04-30 출간
  • |
  • 40페이지
  • |
  • 253 X 270 mm
  • |
  • ISBN 9788955824940
판매가

13,000원

즉시할인가

11,700

카드할인

351원(즉시할인 3%)

적립금

650원 적립(5%적립)

배송비

무료배송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1,7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이 분야의 추천도서

장바구니 담기

출판사서평




낯선 것에 대한 ‘선입견’과 ‘두려움’을 극복하는
아주 특별한 방법

아이들은 특별한 이유가 없이 새로운 대상에 대해 두려움을 느끼는 경우가 있습니다. 특히 3~5세 시기에는 상상력이 풍부해지면서 아직 경험하지 않은 일을 예상하고 지레 겁을 먹는 때도 종종 생깁니다. 그러면서 ‘좋아’, ‘싫어’로 자기가 느끼는 두려움, 친근함의 감정을 표현을 하기도 합니다. 바로 이 책의 주인공 사자처럼요.
두려울 것 없는 사자지만, 하루 종일 파랑을 피해 다닙니다. 몸에 닿으면 큰일이라도 나는 듯 파란 하늘과 파란 호수에 조금이라도 가까워질라치면 걸음아 날 살려라 열심히 도망치지요. 이리저리 도망치고 나중에는 피하다, 피하다 그 커다란 몸을 한쪽 발끝에 의지하면서까지 파랑에 닿지 않기 위해 온힘을 다합니다.
그런데 사자는 대체 왜 이렇게 파랑을 싫어하는 걸까요? 사자의 표정을 가만히 보면 파랑을 싫어하는 감정에 앞서 두려움을 느끼는 것 같습니다. 사자가 파랑을 낯설어 하고, 두려워하는 마음은, 친구들이 파랑 속에서 겁을 내기는커녕 어느 때보다 신나게 놀며 사자를 자꾸자꾸 부르는 순간, 조금씩 작아지더니 결국 사라지지요.
아이들이 새로운 대상에 대해 이유 없이 가지는 두려움도 사자가 파랑에 대해 느끼는 두려움과 비슷해 보입니다. 그리고 이렇게 낯선 대상을 마주할 용기를 얻는 방법도 때로는 사자와 같을 것입니다. 왠지 모르게 무섭지만 내가 믿고 좋아하는 사람들이 응원해 주면 그 두려움도 조금씩 작아지는 것과 같이요. 《파랑이 싫어!》를 함께 읽으며 매일 매일이 새로운 도전인 아이들에게 힘찬 응원을 해 주세요!
자꾸만 ‘싫어!’라고 한다면?
한 번 더 아이들의 이야기에 귀 기울여 주세요!

마음속에 불안한 감정이 생길 때에 아이들은 책속 사자처럼 ‘싫어!’를 반복적으로 말하기도 하고, 과장된 행동을 보이기도 하고, 때로는 눈물을 흘리기도 해요. 이런 행동들은 아이들이 자신의 의사를 솔직하게 표현하는 경우도 있지만 가끔은 나를 봐 주었으면 하는 마음과, 불안한 감정을 달래고 싶은 마음, 이해를 구하고자 하는 표현으로도 볼 수 있어요. 또 나아가 ‘나는 다른 사람과 달라!’라며 정체성을 드러내는 역할을 하기도 하지요.
책속에서 사자는 끊임없이 파랑이 싫다고 말하고, 또 이리저리 파랑에 닿지 않게 피하는 과장된 행동을 해요. 그리고 이런 과장된 행동, 나와 다른 행동은 다른 친구들의 주의를 끌게 되지요. 너무나 독특한 행동을 하는, 나와 많이 다른 사자를 보면서 친구들은 오히려 슬쩍 가서 말을 걸어 봐요. 다른 생각을 가졌다고 해서 위험하거나 나쁜 대상이라고 생각하지 않고 그저 같이 놀고 싶고, 말을 걸고 싶은 친구, 흥미로운 대상으로 바라보지요.
이처럼 때로는 아이들의 ‘싫어’가 ‘좋고 싫음’을 판단해서 의사표현을 하는 기능 못지않게 자신도 모르는 진짜 속마음을 드러나는 아이들의 방식이라고 할 수 있어요. 아이들이 자꾸만 ‘싫어!’를 반복하나요? 이 책의 주인공 사자에게 동물 친구들이 했던 것처럼 아이들의 이야기에 한 번 더 귀 기울여 보세요. 어쩌면 정말 싫었던 게 아니라 내 마음을 알아 달라는 표현일 수도 있으니까요.

금방이라도 물이 튈 듯 생생한 그림과
풍부한 의성어로 만들어낸 파란빛 세상!

책속 그림들을 찬찬히 들여다보면 강렬한 선과 색에 압도되어 어딘지 모르게 빨려드는 느낌을 받게 됩니다. 강렬한 파란색 바탕 위에 단순하면서도 역동적으로 그려진 동물들의 모습은 마음까지 뻥 뚫리는 듯 강한 생동감이 느껴지지요. 파랑의 이런 독특한 생동감과 역동성은 어떻게 표현된 것일까요? 작가는 《파랑이 싫어!》에서 물감을 가득 머금은 붓의 느낌을 살리기 위해 아주 특별한 도구를 사용하였습니다. 붓질의 흔적을 고스란히 담을 수 있는 투명한 필름을 컨버스 삼아 움직이는 듯 강렬한 파랑을 표현한 것입니다.
맑디맑은 하늘, 잔잔한 호수의 이미지로 등장하여 빗방울이 되며 어느 순간 공격적인 이미지를 보여주다, 웅덩이가 되고 나중에는 금방이라도 책 밖으로 넘쳐흐를 듯한 과감한 표현 기법은 독자로 하여금 한시도 그림에서 눈을 뗄 수 없게 합니다.
책속에서 펼쳐지는 다양한 글 표현은 다시 한 번 생동감을 더합니다. ‘톡, 토독!’ 파란 비가 한 두 방울 내리기 시작하고, ‘툭, 투둑!’ 빗방울이 점점 굵어지며, ‘참방 참방, 찰콩 찰콩’ 파란 웅덩이 속에서 동물들이 신나게 놀고, 마지막에는 ‘촤아아아, 뽀로롱 뽀로롱’ 모두들 빗속에서 마음껏 노는 장면까지 생생하게 이어지지요.
책속 다양한 표현들을 입으로 소리 내어 따라 읽다 보면 어느새 사자, 여우, 개구리, 달팽이, 새와 함께 마음껏 파랑 속에서 뛰어노는 것과 같은 신나는 경험을 하게 될 것입니다.


목차


p. 6~10

파란 하늘, 싫어!
파란 호수, 싫어!
파랑 다 싫어!

p. 24~29

사자야, 같이 노올자! 사자 좋아!
다같이 놀자! 나도 나도
주르륵 주르륵, 또로롱 또로롱, 참방 참방

도서소개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키즈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